강남초등학교 로고이미지

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
6-4 박혜진
작성자 박혜진♥ 등록일 12.09.25 조회수 237
첨부파일

행복한 가족 여행을 다녀와서.....

강원도 정선을 가 보았고 레일 바이크도 탔다. 색다른 경험이었다. 뒤에서 '쿵쿵' 쳐서 무서웠지만 페달을 열심히 밟고 도망도 쳤다. 스릴 대박!! 정선 선암마을 한반도지형은 격 사면과 퇴적층으로 되어있고 대한민국의 유일한 사행천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. 자연의 신비함에 놀라웠다. 정선 화암동굴 길이 1,803m 관람시간 1시간 30분이 소요되었다. 탄광에서 금광이 되었고 자연 동굴을 찾아내 우여곡절이 많은 동굴이었다.

대전오월드!!

비 때문에 많이 못 봐서 아쉬웠다. 웅이가 졸라서 왔지만 덕분에 동물을 볼 수 있어서 좋았다. 사파리는 다음기회로...

대전에서 통영 도착!!

자고 일어나니 통영이었다. '아빠 너무 빨리 온 거 아니예요.' '아니야! 고속도로가 잘 되어 있어서 그렇단다, 그렇구나!!^^

통영케이블카는 1,975m로 국내에서 가장 긴 길이를 자랑하며 아름다운 통영항과 한려수도 비경을 한 눈에 쏘옥!

수산과학관에서는 여러 해양식물, 어류등을 보고 만지고 했으며 상어가 금방이라도 튀어 나올 껏 같은 그림도 있었다. 한려수도는 거울같이 잔잔한 물결과 곳곳에 떠 있는 섬들, 경관이 아름다울 수 밖에 없는 것 같았다. 아쉬움을 뒤로 하고 거제 외도로 출발!!

외도 보타니아~식물의 낙원이라는 의미이다.내가 꼭 제주도 열대 우림 지역에 와 있는 것 처럼 느껴졌다. 이창호, 최호숙 부부의 사랑으로 만들어진 멋진 정원을 볼 수 있어 행복 했고 어떠한 말보다 어떤 사진보다 직접가서 직접 눈으로 보는 것이 더 감동일 것이다.  정말 증말 강추!!

볼 것이 이렇게 많은데...아쉬움이 밀려왔다. 다음 여행을 기약하며..집으로 몸을 돌렸다. 아빠가 '다음 여행은 전라도 쪽으로 가보자꾸나.' 하셨다. 앗싸!! 지도를 열심히 보면서 올라왔다.

이전글 3학년1반 전지수의 제주도 이야기
다음글 제주도 여행(2-2김민채,4-3김민재)